오늘 낮에 있었던 따끈따끈한 실화다.

우리회사 근처에 두부버섯전골집이 있는데 이집이 음식맛이 레알 좋아서

사람들이 다 회사밥 말고 거기로 가서 먹음

순두부찌개나 비지찌개 같은거 말고도 보리밥이라든가 돌솥비빔밥, 제육볶음도 값도 4000원으로 싸고 맛있어서

진짜 매일 밥 걱정을 안하고 살고있다.

이게 직장다니는 사람들은 대부분 공감할거야

점심밥 메뉴 걱정 안해도 된다는게 얼마나 축복받은건지ㅋㅋ

암튼 그런 상황인데 이 가게에 사장 딸이 카운터를 보고 있었어

노처녀인데 정확한 나이는 모르겠지만 들리는 소리에 의하면 서른 여섯? 그정도 된다고 알고있음

그냥 동안도 아니고 노안도 아닌 딱 누가봐도 서른 여섯정도 되보이는 얼굴이랄까?

(좋게봐주면 제시카 나쁘게 봐주면 임혁필같이 생겼는데 아무튼 평균 정도는 됨)

가끔씩 서빙도 하는데 조금 친한척 “누나~누나~” 애교부리면 고기도 많이주고 밥도 한공기 더주고 그랬다

이 여자가 사장 딸이니깐 지가 왕인거지 뭐ㅋㅋ

또 가끔씩은 가슴이 푹 패여진 옷을 입고

음식을 내려놓을때마다 가슴골을 보여주는 서비스 해주는 고마운 여자이기도했어..

아무튼 그러다가 오늘 일이 터진건데 오늘도 어김없이 “누나~ 누나~” 해가면서

고기 쪼금 더 먹어보겠다고 아부를 시전하고 있었는데

옆테이블에서 갑자기 어떤 이계인같이 생긴 아저씨가 걸쭉하게 “여기 아줌마~” 하면서 부르는거임ㅋㅋ

우리 테이블은 동시에 “풉..” 하고 웃음을 참았지

사장딸은 못들은척 안오더라ㅋㅋ 다른 아줌마 불렀겠거니 한거지ㅋㅋ

근데 그 이계인같이생긴 아저씨가 벌떡 일어서서 사장딸 방향을 직접 보더니

“아줌마~ 여기 마늘좀 달라고~” 하고 앉는거임ㅋㅋ

그러니까 그 사장딸이 와서는 “뭐라고요?” 하면서 표독하게 쏟아붓더라ㅋㅋ

근데 그 아저씨 반응이 더웃김

고기 먹으면서 “마늘.. 마늘..” 하고 그여자한테 마늘접시를 주는겨ㅋㅋ

그러니까 사장딸 레알 피꺼솟해서 “아니 아저씨.. 저 아줌마 아니거든요?” 하니깐

그 아저씨 고개들고 그여자 한참 쳐다보더니

“아이고.. 내가 실수했네.. 손님한테 마늘달라고 했나보네..” 하면서 다른 아줌마 찾음ㅋㅋ

우리테이블 졸라 웃음참느라 킥킥대고 사장딸은 얼굴 시뻘개져서 씩씩대고

그러면서 “접시주세요!” 하고 표독스럽게 뺏어가는데

그아저씨 사장딸 등뒤에다 대고

“아줌마 상추도 더 갖다주세요~” 이럼

우리테이블 그때 못참고 레알 빵터지고

사장딸 부들부들 떨면서 마늘 밥그릇에 수북이 담아서 가져옴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