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래동에 위치한 주식회사 플라이스페이스에서 문래예술창작촌에 벽화거리를 만든다. 이 프로젝트는 작가가 시민에게 본인의 예술을 나눠준다는 취지의 프로젝트이며, 그 프로젝트에 참여할 작가를 모집하는 내용의 공모전이다.이번 ‘예술나누기 프로젝트’는 코로나 19사태로 인해 전시의 기회를 박탈당하고 본인의 예술을 보여줄 자리를 잃고 있는 작가들을 위로하는 자리이며 또한 코로나 탓에 지친 시민의 마음을 치료해줄 수 있는 취지로 만들어졌다.플라이스페이스의 대표 손병문은 “작가라는 일반적인 프레임을 씌우지 않고, 본인의 예술을 표현할 수 있는 대상은 누구나 작가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공모대상은 문래동 벽화에 관심 있는 ‘누구나’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이 프로젝트의 상금은 총 2,000만 원으로 공모에 채택된 작가들의 작품에 따라 차등 지급될 예정이다. 공모기간은 3월 24일부터 4월 5일까지 진행된다. 공모주제는 벽화거리를 보는 사람들이 즐길 수 있는 예술작품 무엇이든 이며, 벽화 거리 만들기 활동 기간은 2021년 4월 14일(수)부터 4월 30일(금)까지 진행된다.공모 접수는 플라이스페이스의 공식 홈페이지에서 지원자를 받을 예정이며 공모 접수 형식은 자유형식이다. 공모 결과 발표는 오는 4월 12일(월)에 발표될 예정이다.’예술나누기 프로젝트’는 주최는 플라이스페이스이며 행사의 주관은 문래동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갤러리문래’에서 주관한다. 후원은 OB맥주와 아트필드 갤러리가 참여했다.한편 플라이스페이스는 2015년부터 문래문화살롱을 시작으로 6년째 문화예술 콘텐츠를 기획하는 회사이다. 6년이 지난 현재는 문래문화살롱을 포함해, 갤러리문래, 양평문화살롱, 연희문화살롱, 아트필드갤러리 등 다양한 복합문화공간을 만들어 문화예술을 시민들에게 더욱 쉽게 알려주는 활동을 하고 있다. 또한 매일 공연을 진행하며 인디 뮤지션들의 거취도 함께 고민하며 더욱 나은 상황을 만들 수 있게 노력 중이다. 현재는 코로나 거리 두기로 인해 공연하지 않는 중이다.